주체111(2022)년 10월 3일  
첫페지/ 북녘의 오늘/ 주요방송기사/ 방송극/ 보도/ 아시는지요?/ 문예물/ 동영상/ 사진/ 유모아와 일화/ 꽃망울실/ 청취자마당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현재 우리 《통일의 메아리》방송은 단파 5 905KHz, 3 970KHz, 3 945KHz와 초단파 97.8MHz, 97 MHz, 89.4 MHz로 보내드리고있습니다.
주체111(2022)년 6월 25일 《통일의 메아리》
따뜻한 보금자리

우리 당의 후대사랑의 숭고한 뜻을 되새겨볼 때마다 이 땅 그 어디에나 훌륭히 일떠선 원아들의 멋쟁이궁전, 사랑의 배움터가 제일먼저 떠오르군 합니다.

그 하나하나에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후대관, 미래관이 얼마나 뜨겁게 깃들어있는것입니까.

그럼 이 시간에는 《따뜻한 보금자리》,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습니다.

《원아들은 모두 당의 아들딸입니다. 우리 당은 아들딸부자입니다.》

주체105(2016)년 7월 어느날이였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원아들의 행복의 요람, 세상에 둘도 없는 멋쟁이궁전으로 우뚝 솟아오른 평양중등학원을 찾으시였습니다.

평양중등학원은 사회주의조선을 떠메고나갈 앞날의 주인공들인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는 아까울것이 하나도 없다고 하시며 이 세상 만복을 다 안겨주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끝없는 헌신과 로고가 낳은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자랑찬 결실입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평양중등학원의 전경을 환한 미소속에 바라보시며 건설을 시원하게 정말 잘했다고, 평양중등학원건설장을 지나다닐 때마다 원아들의 밝고 창창한 글읽는 소리, 노래소리가 울려퍼질 날을 은근히 기다렸다고 하시면서 평양시민들이 내놓고 자랑할만 한 큰일을 또 하나 했다고 못내 만족해하시였습니다.

이날 학원의 여러곳을 돌아보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외랑을 지나시면서 교사와 기숙사, 체육관, 관리청사 등을 모두 외랑과 련결한것을 보시고 원아들이 그 짧은 거리에서나마 비를 맞지 않게 된것이 그리도 기쁘시여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였습니다.

그이께서 목공실습실을 돌아보시고 복도로 나오실 때였습니다.

학원일군이 그이께 학원에 많은 일군들이 나와보는데 모두가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속에 이제는 부모없는 아이들의 세상이 되였다고 한다고 자랑스럽게 말씀올렸습니다.

정녕 무심히 들을수 없는 말이였습니다.

예로부터 가장 큰 불행아는 부모를 잃은 아이들이라고 했습니다. 그만큼 부모는 아이들에게 있어서 단 한순간도 떨어져서 못사는 삶의 보호자이고 행복의 전부입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 나라에서는 부모를 잃은 아이들이 당과 국가의 첫째가는 관심속에 아무런 근심걱정을 모르고 이 세상 만복을 다 누리며 무럭무럭 자라나고있으니 진정 우리 원아들처럼 행복한 어린이들이 과연 그 어디에 또 있단 말입니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격정에 젖어있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며 지금 전국도처에 육아원, 애육원과 초등학원, 중등학원들이 우후죽순처럼 일떠서니 사람들이 이제는 부모없는 아이들의 세상이 되였다고 말한다는데 원아들은 부모없는 아이들이 아니라고 하시면서 원아들은 모두 당의 아들딸이라고, 자신께서는 아들딸부자가 되였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습니다.

아들딸부자!

혁명의 목적도 의의도 후대들의 행복을 꽃피우는데 있다는 일념으로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력사를 끝없이 수놓아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헌신의 로고가 어려와 일군들은 격정을 금할수 없었습니다.

이윽하여 그이께서는 원아들에게 멋쟁이학원을 안겨주게 되였으니 하늘의 별을 따온것같이 기쁘다고, 대단히 만족하다고 하시면서 원아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키우려는 자신의 소원이 또 하나 풀리게 되였다고 못내 기뻐하시였습니다.

원아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키우는것을 소원으로 간직하시고 온 나라 곳곳에 새롭게 일떠서는 원아들의 보금자리를 찾아 경애하는 그이께서 이어가신 길 그 얼마이고 그 길에 바치신 심혈과 로고는 그 얼마인지 모릅니다.

정녕 그이의 하늘보다 넓고 바다보다 깊은 사랑의 품이야말로 온 나라 아이들이 안겨사는 은혜로운 삶의 요람, 따뜻한 보금자리입니다.

 

 

지금까지 《따뜻한 보금자리》,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
:
:
:
:  protect_autoinsert